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유민상 김하영 '웨딩화보' 도전…유민상, 김하영에 "기수는 없어도 형수가 될 수 있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개그콘서트' 유민상-김하영(사진제공=KBS 2TV)
▲'개그콘서트' 유민상-김하영(사진제공=KBS 2TV)
유민상 김하영이 '웨딩화보'에 도전했다.

유민상과 김하영은 8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 ‘절대(장가)감 유민상'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절대(장가)감 유민상’에서는 녹화 당일, 촬영을 위해 턱시도를 멋지게 갖춰 입은 유민상과 순백의 웨딩드레스 자태를 자랑하는 배우 김하영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개그콘서트’에서 또 다시 ‘n번’의 결혼식을 올리게 된 배우 김하영은 유민상의 박력있는 리드로 촬영장을 도망치며 모두를 당황케 했다.

유민상은 "답정너로 삼행시를 해보겠다"라며 "답해봐요, 진심으로 답해봐요. 정말로 좋아하는 사람 누구예요? 너 나두 너"라며 달달함을 자아냈다.

하지만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던 두 사람에게 후배들이 다가와 설렘 모드를 깨며 "(김하영)은 우리 선배도 아니다. 기수도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민상은 "기수가 아니여도 형수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