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혜은, '낭만닥터 김사부2' 깜짝 등장…시즌1에선 어떤 역할?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김혜은이 '낭만닥터 김사부2'에 깜짝 등장했다.(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김혜은이 '낭만닥터 김사부2'에 깜짝 등장했다.(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김혜은이 '낭만닥터 김사부2'에 깜짝 등장했다.

김혜은은 25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최종회 '코이의 법칙' 편에서 신회장(주현)의 딸 신현정(김혜은) 역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도윤완(최진호) 이사장은 김사부(한석규)가 다발성경화증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고, 이를 빌미로 그를 돌담병원에서 내쫓으려 했다. 그러나 김사부는 그에게 돌담병원이 거대병원에서 독립된 의료법인을 설립했다는 것을 밝혔다.

김사부는 돌담의료재단의 설립이 '거대병원' 재단의 실세였던 신 회장의 유언이었다고 밝혔고, 이를 믿지 못한 도윤완은 신현정에게 전화를 걸었다. 신현정은 "맞다. 아버지 유언이었다"라며 "돌담병원 지켜주지 않으면 내 앞으로 땡전 한 푼 상속 안 해준다고 하셨다. 그것 때문에 너무 속상해하지 말아라"라고 말했다.

김혜은은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1에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아픈 아버지를 지키기 위해 김사부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고, 김사부의 능력을 인정한 인물이었다.

한편, 김혜은은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대희가 회장으로 있는 장가 그룹의 전무이사 강민정 역으로 출연 중이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