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허리케인 라디오' 영탁 "경상도 남자, '자기야'는 오글거려"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가수 영탁 (사진제공=tbS)
▲가수 영탁 (사진제공=tbS)

가수 영탁이 경상도 남자 특유의 무뚝뚝한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가수 영탁은 3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한 청취자가 보낸 아들의 요란스런 연애 사연에 맞춰 박슬기와 함께 상황극을 펼쳤다. 극 중 대사인 "자기야, 여보야, 사랑해"를 외치던 영탁은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나는 경상도다. '자기야'라는 말을 태어나서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오글거린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영탁은 "이름을 부르면 불렀지 '자기야'라는 말은 안 한다. 경상도라 못 한다"라고 거듭 강조하며 시범을 보이듯 게스트 박슬기의 이름을 다정하게 불렀다. 이에 박슬기는 "달콤하다. 영탁이 말하면 뭐든 달콤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TBS FM 95.1 Mhz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4시 사이 방송되며, 영탁이 고정 출연하는 '음악 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낮 2시 10분에 만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