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판도라' 정청래ㆍ김재원ㆍ탁석산, 윤미향 의원 의혹 집중 토론 "계륵 같은 존재" VS "해명된 의혹 多"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MBN '판도라' 방송화면 캡처)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사진=MBN '판도라' 방송화면 캡처)

윤미향 의원 관련 의혹을 주제로 '판도라'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김재원 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탁석산 박사가 토론을 나눴다.

1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서 김재원 전 의원은 "윤미향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계륵이다"를 토론 주제로 제안했다. 김 전 의원은 "정대협이나 정의기억연대은 박근혜 정부를 강하게 비판해왔고, 문재인 대통령이 되는데 지지 세력 결집을 이뤘다. 그래서 문재인 정권은 윤미향 의원을 꼭 도와야겠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국민 여론은 사퇴에 쏠렸다. 진영논리 차원에서 보호는 이해되나 전체적인 차원에선 부담이 될 것"이라며 "먹자니 먹을 게 없고 버리자니 아까운 계륵 같은 존재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청래 의원은 "의혹 제기는 많았지만 명확한 증거는 제시하지 못했다. 오히려 의혹들 중 해명된 것들이 많다"라고 반박했다. 회계 부정, 부실에 관련해서는 "일반 영리 회사와 비영리조직의 회계는 다르다. 일반 회계사들이 증언한 것으로 기자들이 부풀려 쓴 것이다"라고 말했다.

탁석산 박사는 "기자회견을 보니 개인적으로 쓴 것은 하나도 없다고 하던데, 해명 중의 하나일 뿐 입증된 것은 아니다"라며 "검찰은 다른 거 없이 회계 문제를 파고 들 것이다. 말로 싸우는 시간은 지났고, 회계 장부가 모든 것을 말해줄 것"이라고 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