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화사 '마리아', '도레미마켓' 솔지ㆍ백아연 받쓰 도전 '닭곰탕' 먹을까?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도레미마켓' 화사 마리아(사진제공=tvN)
▲'도레미마켓' 화사 마리아(사진제공=tvN)
가수 솔지와 백아연이 화사 '마리아' 가사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가수 솔지와 백아연이 출연해 시원한 웃음을 전했다.

‘놀토’ 두 번째 방문인 솔지는 “첫 출연 때 김동현씨가 옆에서 잘 챙겨줘서 원샷도 받았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오늘은 화면에 많이 나오는 자리에 앉게 해 달라고 했다. 그래서 김동현씨와 떨어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백아연은 김동현과의 받아쓰기 경쟁이 기대된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평소 ‘놀토’를 보면 거의 다 맞혔다. 제가 특정한 단어를 잘 듣는다”며 과거 김동현의 ‘또딱’ 에피소드를 언급, 마니아의 면모를 뽐냈다.

“열심히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솔지, “아이돌 타이틀곡은 대부분 들어봤다”는 백아연을 향한 도레미들의 관심 속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됐다. 이날은 박나래와 김동현이 자신감을 보인 노래가 출제됐다. 특히 김동현은 만년 꼴찌의 설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얻게 돼 이목을 모았다. 김동현 아내가 “받쓰 공부 좀 해”라며 추천한 예상 문제였던 '마리아'가 등장, 아내의 선견지명에 눈물을 글썽이며 감격해 재미를 더했다.

아내의 내조 덕에 물 만난 물고기 같이 활약하는 김동현을 보며 도레미들도 “우리 동현이 말문이 트였다”며 환호했다. 현장을 쥐락펴락한 김동현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예상치 못한 불운의 그림자가 다가왔다. ‘8월의 크리스마스’ 콘셉트로 진행된 이날 받쓰에서 반전이 거듭되면서 지난 겨울 크리스마스의 악몽과 오버랩됐다. 고난도의 문제에 단체 ‘포기’를 선언했던 크리스마스 특집을 떠올리며 경악한 멤버들이 위기를 극복할지 이목을 모은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