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양동근, ‘삼총사’ 첫 방송서 호쾌+풍류 매력

[비즈엔터 이꽃들 기자]

▲17일 첫 방송된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사진=CJ E&M)

양동근의 매력이 조선시대에도 통했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tvN 일요드라마 ‘삼총사’(극본 송재정ㆍ연출 김병수)에서 양동근은 무사 허승포로 분해 매력적인 연기변신을 선보이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극중 양동근이 연기하는 허승포는 익위사 중 최고의 검술을 자랑하고 호탕하며 풍류를 즐길 줄아는 인물로, 허승포를 포함한 소현세자(이진욱)와 안민서(정해인) 이들 삼총사들 중 가장 개성 있는 성격의 소유자로 꼽힌다.

이를 연기하는 양동근은 평소 성격뿐만 아니라 연기적으로도 자신만의 스타일과 특유의 개성강한 연기를 보여주는 걸로 익히 알려져 방송 전부터 양동근의 첫 사극 도전이 화제가 된 바 있다.

베일을 벗은 삼총사의 첫 회에서는 삼총사와 박달향(정용화)의 운명 같은 첫 만남이 그려졌으며, 박달향이 흘리고 간 서신 속 여인이 세자빈(서현진)이라는 것을 알게 된 허승포가 이를 소현세자에게 알리고 박달향과 소현세자가 대면하도록 만든다.

이때 양동근은 자신과 죽마고우인 세자의 당황한 모습에 연신 능청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소현세자를 등 떠 밀었다. 그는 “왜 일을 크게 만드냐”라고 하는 안민서에게 “사내가 너무 대범하기만 해도 못 써. 질투해 죽는 모습 한번 보고 싶지 않나? 난 아주 보고 싶은데”라며 장난기 가득한 모습과 함께 죽마고우인 소현세자를 생각하는 마음을 내보이며 재미를 이끌었다.

양동근은 능청스러운 말과 표정으로 극의 재미를 더한 한편 액션신에서는 진지한 눈빛과 상대를 제압하는 날렵한 액션연기를 선보이며 다양한 면모를 보여줬다. 또, 자연스러운 연기와 대사처리는 첫 사극연기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양동근의 연기 스펙트럼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이꽃들 기자 flowersle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