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넘성넘성'에 막힌 박미경ㆍ채연, 명예 우리말 달인 아쉽게 놓쳤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넘성넘성(사진=KBS1 '우리말겨루기' 방송화면 캡처)
▲넘성넘성(사진=KBS1 '우리말겨루기' 방송화면 캡처)

넘성넘성의 벽에 막혀 한의사 박미경과 가수 채연이 명예 우리말 달인 등극에 실패했다.

21일 방송된 KBS1 '우리말 겨루기'는 명예 우리말 달인에 도전하는 한여름, 박미경, 채연 등 8명의 특별한 손님들과 함께 했다.

이날 한팀을 이뤘던 박미경과 채연은 막강한 우리말 실력을 보여주면서 명예 우리말 달인 문제 3단계까지 파죽지세로 올라갔다.

두 사람에게 출제된 마지막 문제는 '넘성넘성' 뜻풀이에 포함돼 있는 단어를 고르는 것이었다. 고민 끝에 두 사람은 '담장'을 정답으로 선택했으나, 답은 '기회'였다. 넘성넘성은 남의 것을 탐내어 가지려고 계속 기회를 엿보다는 뜻의 우리말이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