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 스톡] 앤디포스 주가, 9.75% 급등…'코로나19ㆍ인플루엔자 콤보 키트' 수출 양산 시작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앤디포스 C.I.
▲앤디포스 C.I.

앤디포스의 주가가 코로나19ㆍ인플루엔자 콤보 진단키트 양산에 돌입해 상용화를 본격화한다는 소식과 함께 급상승했다.

앤디포스(238090)는 24일 오후 2시 25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9.75%(770원) 상승한 8,670원에 거래 중이다. 장 초반 6,980원까지 떨어졌던 앤디포스 주가는 오후 2시를 앞두고 급등하기 시작해 9,550원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날 엔디포스는 지난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로부터 수출 허가를 받고, 지난 22일 유럽 CE 인증을 획득한 '코로나19·인플루엔자 콤보 진단키트'를 해외수출을 위해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앤디포스가 이번에 대량 생산 시작을 시작한 'ND COVID-19 & Flu Combo Kit'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A형 및 B형 인플루엔자의 감염 여부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다. 정확성이 가장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분자진단(PCR)과 동일한 '실시간 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법(Real-time, RT-PCR)' 방식을 적용해 콤보키트 가운데에서도 정확성이 높다.

앤디포스 관계자는 "코로나 19와 독감은 발열·기침·근육통 등 초기 증상이 매우 유사하기 때문에 감염 초기에 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단, 구분하는 것이 세계 각국의 방역 정책상 매우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라며 "앤디포스는 공급 요청이 증가할 것을 사전적으로 예상해 이미 코로나 19·인플루엔자 콤보 진단키트에 수출에 필요한 사전 인허가를 획득했으며 이번 대량생산을 통해 즉각적으로 해외로 제품공급이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콤보 진단키트 양산에 이어 향후 이용이 간편한 항원 코로나 19·인플루엔자 동시 신속진단키트에 대한 행정 절차도 신속히 진행할 예정으로 생산 캐파를 고려해 필요한 경우 빠른 시일 내 증설이 가능하도록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