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 이별 후 다시 전한 뜨거운 고백 "사랑해요"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사진제공=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사진제공=SBS)
배우 김민재가 절절한 사랑고백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김민재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5회에서 연인 박은빈과의 이별 이후 슬픔을 섬세하게 그려나갔다.

박준영(김민재 분)은 믿고 따르는 교수 유태진(주석태 분)가 자신의 연주 음악을 도용하고 발뺌하자 크게 실망하며 돌아섰다. 이제 교수의 방식이 아닌 자신만의 가치관을 지키며 콩쿠르에 나갈 결심을 굳혔다.

또한 오해 속에 채송아(박은빈 분)을 떠나보냈지만, 학교에서 우연히 마주칠 때마다 먼발치서 슬픈 눈으로 지켜봤다. 박준영은 차영인(서정연 분)과 만나 "제가 송아 씨를 힘들게 했다"며 미안한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엄마(김정영 분) 앞에서 그동안 꾹 참아왔던 슬픔을 터트리며 서럽게 울기도 했다. 결국 박준영은 피아노를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이정경(박지현 분)과 만나 "나는 피아노 치는게 행복하지가 않다. 그래서 그만 두려는 거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후 박준영은 채송아와 장례식장에서 우연히 만났고, 졸업연주회를 끝으로 바이올린을 그만둔다는 것을 알았다. 이에 박준영은 브람스 곡을 연주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깨고 채송아에게 반주 연주를 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두 사람은 서로 교감하며 함께 연주했고, 결국 박준영은 "평생 후회할 거 같아서 말한다. 미안하다. 하지만 지금은 내 생각만 하고 싶다. 사랑한다"며 애타는 마음을 재차 전했다.

한편, 김민재가 출연하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20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