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아내의 맛' 문정원ㆍ이하정ㆍ홍현희ㆍ장영란, 나이 불문 김장 대소동(ft.이휘재ㆍ박명수)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아내의 맛'(사진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사진제공 = TV CHOSUN)
‘아내의 맛’이 집들이를 가장한 ‘2020 김치 대소동’을 벌였다.

20일 방송된 TV 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20회에는 이휘재-문정원 부부, 홍현희-제이쓴 부부, 박명수, 장영란이 새 집으로 이사 간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집을 찾아 깜짝 김장 몰카 소동을 펼치며 포복절도 웃음을 선사했다.

최근 이사를 한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따끈따끈한 새 집이 ‘아맛’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이휘재-문정원 부부는 집들이 겸 김장을 위해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새 집을 찾았고, 세 사람은 밤을 새워도 모자랄 정도의 엄청난 김장 규모로 인해 결국 새로운 방법을 찾아 머리를 맞댔다.

이에 이휘재-문정원-이하정은 아맛팸을 소환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집들이’라고 쓰고 ‘김장’이라 읽는, 집들이를 가장한 ‘2020 김장 몰카’ 작전에 돌입했다. 아맛팸에 전화를 건 이휘재는 능청스럽게 연기를 하며 집들이를 하자고 아맛팸들을 불러들였다. 그리고 이휘재-문정원-이하정은 김장 재료를 모두 숨기며 아맛팸들을 속이기 위한 철두철미한 준비를 이어나갔다.

이휘재의 전화를 받고 달려온 홍현희-제이쓴 부부, 박명수, 장영란은 김장 몰카인 줄도 모르고 정성 가득한 집들이 선물을 가득 꺼내놓았다. 신개념 고기케이크를 시작으로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셋째를 위한 야관문주까지 센스 넘치는 선물들로 웃음을 안겼다. 더욱이 집들이 선물로 예상치 못했던 금고와 CCTV까지 등장해 보는 이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아맛팸의 집들이 선물에 감동받은 이하정은 답례품이라며 흰 봉투들을 건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금일봉을 기대하며 흰 봉투를 뜯어본 아맛팸은 정준호의 손편지가 들어있자 실망감을 가득 내비쳤다.

그런가 하면 집들이로 속아서 왔던 희쓴부부는 고기케이크를 만든, 무려 40만 원에 달하는 고깃값을 요구해 파란을 몰고 왔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