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허재ㆍ현주엽ㆍ정호영ㆍ박광재, 춘천 닭갈비&맥반석문어&막국수 먹방→원주 송어 낚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당나귀 귀'(사진제공=KBS2)
▲'당나귀 귀'(사진제공=KBS2)
허재, 현주엽, 정호영, 박광재가 춘천 닭갈비 막국수 먹방에 이어 원주 송어 낚시에 나섰다.

최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TV’ 멤버들의 좌충우돌 춘천 캠핑 2탄이 그려졌다.

박광재가 맥반석을 씻으러 간 사이 현주엽은 불을 피우기 시작했다. 허재는 점점 심해지는 연기에 “그렇게 뒤집으면 연기만 나”라 버럭하며 폭풍 잔소리를 시작했지만 불이 잘 붙은 것을 확인하고는 “이렇게 해야 되는 거야”라며 한 발 물러서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우여곡절 속 준비를 마친 일행은 정호영의 설명으로 쿡방을 시작했다. 잘 달궈진 맥반석 위에서 맛깔나게 구워진 닭갈비와 문어, 정호영이 만든 물막국수, 현주엽의 특급 레시피 조합으로 만들어진 비빔막국수가 차례로 준비되었고, 다음으로 먹방 촬영이 이루어졌다.

멤버들은 쉬지 않고 음식을 흡입했고, 닭갈비 25인분, 문어 3마리, 막국수 4인분이라는 엄청난 양에도 불구 접시들은 깨끗하게 비워졌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김숙은 믿을 수 없다는 듯 “남은 거 없어요? 다 드셨어요?”라 물었다. 하지만 현주엽은 “중간에 닭갈비를 더 사 올까 고민했어요”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식사가 끝난 후 일행은 낚시를 가기로 했고 현주엽은 지는 사람이 정호영이 요리할 때 보조가 되는 것을 조건으로 내기를 제안했다. 허재는 확답을 주지 않고 요리조리 빠져나갔고, 그런 허재가 얄미웠지만 후배인 현주엽은 대응할 방법이 없었다. 이에 현주엽은 허재 대신 박광재에게 가볍게 꿀밤을 먹였고 박광재는 헤드록을 걸며 반격했다. 마치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한 두 사람의 몸싸움이 이어지며 큰 웃음을 불러왔다.

▲'당나귀 귀'(사진제공=KBS2)
▲'당나귀 귀'(사진제공=KBS2)
이후 일행은 낚시터가 있는 원주로 향했다. 낚시터에 도착한 허재와 현주엽은 물고기를 잡을 때마다 상대방을 자극하는가 하면 자리 싸움을 벌이는 등 치열한 승부욕을 보였다. 이날 잡은 물고기로 각종 요리를 하는 모습이 예고되어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송훈편에서는 제주 2호점 파견 근무자를 선정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한남동 레스토랑으로 출근한 송훈은 직원들에게 제주도 파견을 위한 면담이 있음을 알리며 셰프들에게 넌지시 의사를 물었지만 선뜻 나서는 이는 없었다.

점심 영업이 끝나고 직원들과 식사를 마친 후 개별 면담이 시작되었다. 직원들은 1년이라는 파견 기간에 난색을 표했고, 이에 송훈은 다른 사람에게는 비밀이라며 각종 특권과 함께 “특별 인센티브를 줄게”라 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모든 직원들에게 같은 제안을 해 이를 나중에 알게 된 직원들은 허탈해했다.

면담이 끝나고도 지원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자 실망한 송훈은 결국 자신이 염두에 둔 직원 세 명을 선정했다. 직원들은 결과를 어느 정도 짐작했는지 모두 담담히 받아들였고 이후 인터뷰를 통해 제주 2호점을 꼭 성공시키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김기태편에서는 김기태 감독과 윤정수 코치가 ‘2020 추석장사 씨름대회’ 대진표 추첨에 참석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기태는 선수들에게 월출산 산악 훈련을 지시한 후 윤정수 코치와 함께 대진표 추첨을 위해 서울로 향했다. 기차 안에서부터 긴장한 두 사람의 모습에 감독 출신 허재는 “제일 중요하지”라며 깊은 공감을 표했다.

각 팀의 감독과 코치가 모인 추첨장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고 김기태는 신중히 번호표를 뽑았다. 금강급 추첨에서는 최정만 선수가 부전승으로 올라가게 되어 기뻐했지만 8강 이후부터는 최강팀인 수원시청 선수들과 차례로 맞붙게 되면서 김기태는 다소 불안한 심정을 내비쳤다.

다음으로 이뤄진 한라급에서는 추첨 결과 최성환 선수가 다른 선수들보다 경기를 한 판 더 하게 되었다. 이에 모두가 아쉬워했지만 김기태는 그럴 경우 항상 우승을 했다는 자기 합리화로 원성을 불렀다. 마지막 백두급에서는 장성우 선수가 부전승으로 올라가게 되어 좋아했지만 이어 뽑은 윤성민 선수가 8강에서 장성우와 붙게 되어 탄식을 불러왔다. 과연 최악의 대진표를 받아 든 영암군 민속씨름단이 어떤 경기를 펼칠지 관심과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방송 말미 마마무가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은 가운데 팀의 리더이자 다양한 자격증 소유자인 솔라가 보스로 참여하는 것이 예고되어 다음주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