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후락 전 중앙정보부장 "납치사건 지시? 뉘앙스의 차이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꼬꼬무' 이후락(사진제공=SBS)
▲'꼬꼬무' 이후락(사진제공=SBS)
이후락 전 중앙정보부장의 김대중 대통령 납치사건(KT 납치사건) 관련 기자회견이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서는 김대중 납치사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대중 납치사건의 배후에 당시 중앙정보부가 있을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당시 중앙정보부장이었던 이후락이 김대중 납치사건 14년 후 사건을 언급한 장면을 공개했다.

이후락 전 중앙정보부장은 "국가조직력이 개입했다 하는 것을 시인한 적은 없다"라며 '당시 직접 지시했다'는 질문에는 "뉘앙스의 차이다"라며 "사람이니까 흥분하다 보면 또 다르게 말할수도 있는 것 아니냐"라고 대답했다.

'당시 조사한 내용을 일부 밝힐 수 있냐'는 질문에는 "뭐 때가 오겠죠"라며 "한국에서 명성황후가 시해된 이후 그 진상이 밝혀지는 것도 몇년이 걸렸다. 이번도 마찬가지다. 진상을 밝힐 때가 오리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