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선영 아나운서 소개 '라운지 성수'ㆍ'오렌지 자작레이드' 의뢰인 외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구해줘 홈즈'(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사진제공=MBC)
'라운지 성수'와 '오렌지 자작레이드'를 박선영 아나운서가 소개했지만 의뢰인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22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꿈의 집을 찾는 1인 가구 의뢰인이 등장했다. 현재 대학병원 의사로 근무 중인 의뢰인은 답답한 원룸에서 벗어나, 드라마 속 여주인공 집처럼 예쁘고 개성 있는 집에서 살기를 바랐다. 희망 지역은 의뢰인의 직장이 있는 혜화역에서 대중교통으로 45분 이내의 지역을 원했으며, 개성 있는 분리형 원룸 또는 투 룸을 희망했다. 또, 옷을 보관할 수 있는 넉넉한 수납공간과 가전과 가구 등 기본 옵션을 바랐으며, 예산은 전세가 최대 5억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의 코디로 나선 박선영 아나운서와 박나래는 성동구 성수동으로 향했다. 서울의 중심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동네인 만큼, 복팀의 매물 역시 픽셀 감성의 외벽을 지니고 있었다.

박나래와 박선영은 매물의 현관문을 여는 순간, 순도 100% 리얼 감탄사를 내뱉었다. 화이트의 심플한 실내공간은 라운지 느낌을 물씬 풍겨 의뢰인 취향을 저격했다. 특히, 거실의 사선 통창으로 한강 뷰까지 감상할 수 있어 스튜디오에서도 감탄사가 이어졌다.

'라운지 성수'는 스튜디오형 구조로 복층이었고 한강뷰 통창이 인상적이었다. 화이트 모던 인테리어가 눈길을 끌었으나 수납공간은 부족했다. 예산은 3억 8천만원이었다.

▲'구해줘 홈즈'(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사진제공=MBC)

이어 두 사람은 중구 신당동의 매물을 소개했다. 버티고개역과 약수역 인근에 위치한 더블 역세권 매물로 의뢰인의 직장이 있는 혜화역까지는 대중교통으로 약 30분 걸렸다.

이 매물의 이름은 '오렌지 자작레이드'로 내부는 자작나무로 꾸며, 포근한 감성이 묻어났으며 집 안에 있는 대부분의 가구와 가전제품들이 기본 옵션으로 제공됐다.

하지만 다만 좁은 화장실이 아쉬웠으며 예산은 5억원 이었다.

복팀은 '오렌지 자작레이드'를 추천했으나 의뢰인은 덕팀의 매물을 선택했다. 특히 의뢰인은 복팀 매물 중에서는 '오렌지 자작레이드'가 아닌 '라운지 성수'가 맘에 들었다고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