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세계테마기행' 구리 협곡ㆍ수미데로 협곡, 웅장하고 아름다운 멕시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이 치와와의 구리 협곡, 수미데로 협곡에서 멕시코의 웅장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만난다.

27일 방송되는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때 묻지 않은 야생의 아름다움이 살아 숨 쉬는 곳, 중남미의 파라이소를 찾아 떠난다.

다채로운 매력의 멕시코, 그 마지막 여정. 그 출발지는 풍부한 지하자원을 갖춘 도시, 치와와다. 이곳에는 하루에 단 한 번밖에 운행하지 않는 아주 특별한 횡단 열차가 운행하는데. 치와와 태평양 열차에 올라 멕시코 산악 지역을 가로질러 구리 협곡에 다다른다. 멕시코에서 가장 큰 주, 치와와의 3분의 1을 덮고 있는 구리 협곡은 넓이가 미국 그랜드캐니언의 4배, 깊이는 300미터 이상 더 깊은 압도적 경관을 자랑한다. 세계에서 가장 긴 집라인과 아찔한 현수교를 건너며 구리 협곡을 누비는 건 강심장만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다.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세계테마기행'(사진제공=EBS1)
오랜 시간 이 험준한 협곡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온 타라우마라 마을에서 그들만의 문화를 체험하고, 스페인 식민 시대의 아픔을 간직한 도시, 산크리스토발데라스카사스로 향한다. 사람 향기 가득한 전통 시장에서 전통 옥수수 음료 아톨레로 따스함을 채운다.

이제, 중남미 파라이소 여행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낙원, 수미데로 협곡을 향해 간다. 웅장하고 아름다운 풍경 이면에 스며있는 현지인들의 거친 역사를 들으며 그 안의 강인함을 느껴보고, 어둠이 내린 도시의 낭만 속에서 길었던 중남미에서의 여정을 마무리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