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나를 사랑한 스파이’ 차주영, 위기 속 세밀한 감정 표현…일급 요원의 아우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나를 사랑한 스파이’ 차주영(사진제공=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차주영(사진제공=MBC)
배우 차주영이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위기에 직면한 요원의 심리를 탁월하게 표현, 극의 쫀쫀함을 높였다.

지난 2일 방송된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는 걸리버팀의 요원 황서라(차주영 분)가 오랜 시간 동고동락해온 팀원 전지훈(문정혁 분)을 배신자로 의심하는 것은 물론 장두봉(지현준 분)에게 정체가 탄로날 위기에 처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먼저 황서라는 걸리버팀에 스파이가 있다는 여러 정황들을 포착, 냉철하게 분석에 들어갔다. 그녀는 팀원들 하나하나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늦추지 않으면서 “나? 나도 장두봉한테 넘어갔을 수도 있지”라며 자기 자신에 대한 평가에도 비판적으로 접근해 역시 일급 요원이라는 탄성이 나오게 만들었다.

또한 황서라는 모든 증거들이 전지훈이 스파이라는 의혹에 확신을 더해주자 거침없이 서랍을 뒤지는 등 자체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특히 알아온 시간과 관계의 깊이와는 상관없이 요원으로서의 임무에 충실한 황서라의 프로페셔널한 면모가 돋보인 순간이었다.

무엇보다 황서라는 전지훈에게 동료 이상의 마음을 갖고 있었던 터, 일 앞에서는 그러한 감정까지 배제한 채 이성적인 요원의 시각으로 임하는 그녀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냈다. 여기서 차주영은 감성적인 면모는 싹 지워낸 채 사건을 대할 때와 마찬가지인 모습을 연기에 녹여내 캐릭터에 설득력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부캐릭터인 황제니로 살고 있는 가운데 장두봉이 그녀에 대한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다. 황제니가 장두봉의 가게에 설치한 도청장치가 부서져있는 것을 발견했고 장두봉이 그녀에게 강한 배신감을 느낀 것. 장두봉의 애정을 받는데 성공하면서 위장 작전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던 찰나 황제니에게 닥쳐온 위기에 스릴감 역시 높아지고 있다.

이처럼 차주영은 의심을 하는 자, 의심을 받는 자라는 양면적인 위치에 있는 캐릭터를 탁월하게 소화해내며 장르적인 재미를 상승 시키고 있다. 더불어 스파이 정체가 발각될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3일 방송을 한층 더 기다려지게 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