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신비의 마이산, 진안고원길ㆍ탑사ㆍ운일정ㆍ암마이봉 만나다(영상앨범 산)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진안고원길, 천혜의 전망대 운일정, 돌탑이 빽빽이 들어선 탑사, 암마이봉 등 신비로운 진안의 마이산의 모습을 만나본다.

6일 방송되는 KBS2 '영상앨범 산'에서는 산과 자연을 벗 삼고 또 업으로 삼은 인생의 선후배 석채언 씨와 박대훈 씨가 신비의 산, 마이산으로 떠난다.

고원지대에 자리한 전라북도 진안은 이웃하는 무주, 장수와 함께 오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높은 고도의 땅에 산줄기가 겹겹이 펼쳐져 있는 덕분에 여전히 청정한 자연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보물 같은 고장. 이곳에 말의 두 귀가 쫑긋 솟은 것처럼 보이는 마이산이 있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북쪽의 개마고원과 비견되는 우리나라의 진안고원을 만날 수 있는 진안고원길로 향한다. 그중에서도 9구간 운일암 반일암 숲길은 진안의 마을, 논밭, 산길을 걸으며 운일암 반일암 계곡의 비경을 만날 수 있는 길이다. 마을의 야트막한 담벼락에 적힌 아이들의 낙서를 보니 어린 시절 추억이 떠오르고 정겨움에 웃음이 난다. 낙엽 카펫이 깔린 숲으로 들어서니 한동안 제법 가파른 오르막이 이어지다 천혜의 전망대인 운일정에 닿는다. 운일암 반일암의 협곡과 이를 따라 흐르는 주자천의 풍경이 시원스레 펼쳐진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여정은 보흥사에서 마이산의 봉우리를 다각도로 조망할 수 있는 마이산 산행으로 이어진다. 지천으로 떨어진 낙엽과 군데군데 아직 붉은 빛을 띠는 나뭇잎에서 느껴지는 늦가을 정취가 제법이다. 숲길은 어느새 바윗길로 그 모습을 바꾸는데 바로 마이산의 역암이 제 본모습을 드러낸 까닭이다. 약 7천만 년 전 호수 밑에 잠겨 있던 역암층이 융기해 이제는 산이 되었으니, 그야말로 자연의 신비가 오감으로 느껴진다. 역암의 가파른 등줄기를 타고 비룡대에 닿자 마이산의 두 봉우리가 기묘한 형상으로 일행을 마중한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조선시대 처사 이갑룡이 국운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쌓았다는 돌탑이 빽빽이 들어선 탑사로 내려선다. 탑사의 이국적인 풍경을 가슴에 담고 마이산의 정상인 암마이봉으로 향한다. 하늘로 솟구친 급경사의 역암을 오로지 두 발로 올라야 하는 힘든 구간이지만 오르는 내내 너른 조망과 신비로운 타포니를 감상할 수 있어 눈이 즐겁다. 달의 표면처럼 움푹 파인 구덩이를 타포니라고 하는데 역암의 표면이 비바람에 깎이고 패여 생긴 결과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수마이봉에 자리한 화엄굴을 볼 수 있는 전망대를 지나 드디어 마이산의 정상, 암마이봉에 닿는다. 마이산은 본래 태조 이성계가 꿈에서 신선에게 금자를 받은 산과 같아 속금산으로 불렸으나, 태종이 그 격을 낮춰 말의 귀를 닮았다고 하여 마이산이 되었다고 한다. 정상 전망대에서는 탑영제와 함께 지나온 산줄기가 너울거린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