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최고기ㆍ유깻잎, 이혼사유 영향준 '최고기 父' 설득 가능할까…재결합 가능성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최고기ㆍ유깻잎, 이혼 사유에 영향을 미친 '최고기 父' 설득에 나선다.(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최고기ㆍ유깻잎, 이혼 사유에 영향을 미친 '최고기 父' 설득에 나선다.(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최고기ㆍ유깻잎이 이혼사유에 영향을 미쳤던 '최고기 아버지'와 담판을 짓고 재결합에 한걸음 다가갈지 기대를 모은다.

18일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최고기가 본격적으로 유깻잎과의 재결합 의지를 드러내며 직진 행보를 펼친다. 지난 방송에서 최고기는 "우리 사이엔 산이 너무 많다"라고 말하는 유깻잎에게 "내가 그 산 다 깎겠다"면서 결연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최고기는 두 사람의 결혼 생활에 가장 큰 산이었던 아버지와의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직접 아버지를 만나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최고기의 아버지는 첫 방송 이후 악플 세례와 친구들의 비난 섞인 전화로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털어놓으며 "며느리로서 빵점은 맞지 않느냐"라고 여전히 완강한 모습을 보여 재결합을 위한 설득이 쉽지 않음을 예고했다.

특히 최고기와 대화를 나누던 아버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진심 어린 속내를 고백하며 모두를 오열하게 했다. 그의 속사정이 지켜보는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아버지와 대화를 마친 최고기는 곧바로 유깻잎에게 달려가고, 그는 유깻잎에게 "네가 엄마라서가 아니라, 예전에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생각을 많이 해봤다"라며 솔직한 진심을 전한다. 최고기의 강한 재결합 의지에 쉽게 답변을 내지 못했던 유깻잎이 이번에는 확실하게 대답을 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우리 이혼했어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