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권영세ㆍ우원식, 1년 남은 문 대통령 국정운영…평가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100분 토론'(사진제공=MBC)
▲'100분 토론'(사진제공=MBC)
권영세 의원과 우원식 의원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리더십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2일 방송되는 MBC ‘100분 토론’에서는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연해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를 두고 토론한다.

최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 파동과 검찰개혁, 코로나19 대응, 가덕도 신공항 등의 이슈에서 연이어 당·정·청 간 의견 충돌이 나타났다. 이에 대해 야권과 일부 언론은 ‘정권의 지휘체계가 무너졌다, 임기 말 권력 누수가 시작됐다’고 주장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반면 여권은 ‘신현수 민정수석 파동도 결국 해결됐다’고 반박, ‘레임덕은 야당의 프레임’이라며 맞섰다.

1년여의 임기가 남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여전히 40%대를 유지하고 있다. 비슷한 시기의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이지만, 부동산 정책과 민생 문제 등에 대한 비판 여론도 계속되고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