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제니엄마(신은경), 직업 목욕탕 세신사 들켰다…봉태규 협박에 당황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제니엄마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제니엄마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 제니엄마 신은경이 세신사로 목욕탕에서 일하는 것을 딸에게 들킬까봐 노심초사하는 모습을 보였다.

5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 강마리(신은경)는 딸 유제니(진지희)를 괴롭힌 아이들을 중징계해달라고 요구했다.

강마리는 주석경(한지현)뿐만 아니라 하은별(최예빈), 이민혁(이태빈) 모두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천서진(김소연)은 "다른 아이들은 그 자리에 있던 죄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규진(봉태규)은 "당해주는 것도 정도가 있다"라며 "같은 아파트에서 앞으로 얼굴 보고 살 텐데. 우리 관계를 위해 말씀 드리는 것"이라고 회유하려 했다. 분노한 강마리는 이규진을 때리며 "관계 같은 소리한다. 지금부터 전쟁이다. 내 딸 건드린 것들이랑 상종 안 한다"라고 했다.

그런데 이규진 부부는 강마리가 일하는 목욕탕을 찾아와 "바람 피우는지 알았는데 때밀이였나. 더 최악이다"라고 조롱했다. 이규진은 "딸 때문에 숨긴 비밀 아니냐. 이 사실을 딸이 알면 어떨지 궁금하다"라며 "보좌관 시켜 제니 열심히 공부하라고 집으로 사진 몇 장 보냈다"라고 말하며 강마리를 본격적으로 괴롭히기 시작했다.

강마리는 급하게 옷도 제대로 갈아입지 못한 채 헤라팰리스로 달려갔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