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회사 대표' 헨리, 기안84와 오르막길 가사 음미…강원도 정선 베이스캠프 가는 길 티격태격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헨리 회사(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헨리 회사(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헨리와 기안84가 강원도 정선으로 우정 여행을 떠난 가운데, 헨리와 기안84가 오르막길 가사를 음미했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가수 헨리와 웹툰작가 기안84의 우정 여행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강원도 정선으로 백패킹을 떠났고, 목적지까지 약 10km를 걸어갔다.

▲헨리 강원도 정선 산(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헨리 강원도 정선 산(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안84는 헨리와 대화를 나눴고, 헨리가 "회사 대표다. 직원이 열 몇 명 된다"라고 말해 놀라워했다. 기안84는 "잘 돌아가?"라고 물었고, 헨리는 "돌아가자고요?"라고 대답했다.

기안84는 "우리 회사랑 합칠까? 요즘은 콘텐츠 시대"라면서 "그런데 너희 회사는 뭐하는 회사냐"라고 질문했다. 그런데 헨리는 말을 얼버무렸고, 기안84는 "너랑은 권태기가 없다. 대화가 안 돼서 좋다. 평생 궁금하다"라며 뜻밖의 깨달음을 얻었다.

두 사람은 걸어가던 길에 윤종신과 정인의 '오르막길'을 이야기했다. '오르막길'의 가사를 음미하면서 두 사람은 현재 자신들의 상황에 빗댔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