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기안84X헨리, 원빈ㆍ이나영 결혼식 장소 정선 대촌마을 밀밭 도착…'캐스트어웨이' 캠핑 시작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기안84 헨리 캠핑 베이스 캠프(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안84 헨리 캠핑 베이스 캠프(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안84와 헨리가 원빈 이나영이 결혼식을 올린 장소 정선 대촌마을 밀밭에 캠핑 베이스 캠프를 차리고, 영화 '캐스트어웨이' 느낌이 나는 캠핑을 시작했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헨리가 우정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화합을 위해 강원도 정선에서 1박 2일 캠핑을 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베이스 캠프까지 약 10km 되는 거리를 걸어갔다. 이들은 티격태격 케미를 보여줬다. 이들이 도착한 베이스 캠프는 원빈, 이나영이 결혼식을 올린 정선 대촌마을 밀밭 인근이었다.

기안84와 헨리는 눈앞에 펼쳐진 장관에 말을 잇지 못했다. 헨리는 "이날 처음으로 지구가 예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경치에 감탄한 것도 잠시였다. 계획이 먼저인 헨리와 일단 부딪치고 보는 기안84의 의견이 대립하는 가운데 자존심을 건 불 피우기 대결이 펼쳐졌다.

베이스캠프에 도착한 기안84는 불을 피울 준비를 시작했고, 불 피울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삽을 든 기안84에게 '프로 계획러' 헨리는 "먼저 하지 말고 생각 하고 해요"라고 계획을 세울 것을 주장하며 팽팽한 의견 대립을 펼쳤다.

불 피우기에서도 두 사람의 의견은 대립됐다. 기안84는 '캐스트어웨이'에서 불을 피웠던 것처럼 해보겠다고 말했고, 헨리는 "그건 영화일 뿐이다. 쉽게 가자"라고 답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