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영자, 명동 하동관 한우 곰탕&수육 먹방 "학창시절 소원 이뤘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전지적 참견시점'(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시점'(사진제공=MBC)
이영자가 명동 하동관을 방문해 곰탕과 수육 먹방을 펼쳤다.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이영자가 명동 찐맛집 투어에 나섰다.

이영자와 송실장은 앞서 칼국수집을 방문해 칼국수와, 비빔국수, 만두 등을 맛봤고 이어 디저트로 한우 곰탕과 수육을 먹으러 이동했다.

이영자는 "이 집은 오후 4시까지 밖에 하지 않는다"라며 "사실 이곳을 학창시절에도 비싸서 제대로 못와봤다"라고 말했다.

이영자와 송실장은 곰탕과 함께 수육을 시켰고 수육을 맛보던 송실장은 "너무 맛있다"라며 눈물까지 흘렸다.

이영자는 "이곳 깍뚜기도 정말 맛있다"라며 "제주도 무를 쓰고 있어 마치 제주도에 온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영자는 수육 한 접시를 더 추가했고 "정말 맛있게 먹었다. 다 이뤘다"라며 뿌듯해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