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나미 아들 최정철ㆍ버클리 음악대학 출신 아일, ‘바보처럼 살았군요’ 감동 무대 선사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보이스킹’ 최정철X아일(사진제공=MBN)
▲‘보이스킹’ 최정철X아일(사진제공=MBN)
나미 아들 최정철과 천재 뮤지션 아일이 만난다.

22일 방송되는 MBN ‘보이스킹’ 11회에서는 이보다 더 치열할 수 없는 잔혹한 4라운드 준결승전이 이어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나미의 아들 최정철과 버클리 음악대학 출신 천재 뮤지션 아일이 한 팀을 이뤄 듀엣 무대를 꾸민다.

최정철과 아일은 많은 시청자들에게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도전자들이다. 매 무대마다 다양한 명곡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선보여 충격을 안겼다.

그런 두 사람이 이번 듀엣 무대를 위해 선곡한 노래는 바로 김도향의 ‘바보처럼 살았군요’다. 최고의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두 도전자는 원곡자 김도향까지 만나 조언을 구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들의 무대를 본 킹메이커와 도전자들은 “듀엣의 정석이다”, “그냥 둘이 듀엣으로 활동해라” 등 극찬을 보냈다. 또한 최정철과 아일이 모든 걸 쏟아부어 준비한 개인 무대가 듀엣 무대의 전율과 감동을 이어갔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