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피칸파이, 뜻 밖의 열등감…천서진(김소연), 심수련과의 악연 시작 공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피칸파이(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피칸파이(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 시즌3' 심수련(이지아)과 천서진(김소연)의 악연이 시작된 뜻 밖에도 '피칸파이'였다.

30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시즌3'에서는 심수련(이지아)을 로건리(박은석)를 해치려던 범인으로 로건리 가족에게 말한 천서진과 주단태(엄기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천서진과 주단태는 모든 일을 마친 뒤 자축파티를 벌였다. 주단태는 천서진에게 "왜 그렇게 심수련을 못 죽여서 안달이지"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천서진은 "내 생애 가장 신경 쓰인 여자였다"라고 설명했다.

과거 심수련은 헤라클럽 모임에 참석할 때 피칸파이를 구워왔고, 천서진도 피칸파이를 사왔던 것. 헤라클럽 남자들은 심수련을 칭찬했고, 심수련은 하윤철에게 "사람들 앞에서 와이프 망신 주니 재미있느냐"라고 다그쳤다.

그러자 하윤철은 "진짜 내조는 심수련처럼 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했고, 천서진은 "남의 여자 칭찬하는 건 대단하느냐"라고 말했다.

과거를 떠올리며 천서진은 "그때부터 펜트하우스도 네 남편도 뺏고 싶었다"라며 "심수련 네가 미친 듯 거슬렸다. 너 때문에 오윤희(유진)도, 로건도 죽은 것"이라고 생각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