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아빠" 드라마 '검은태양' 유제이(김지은), 남궁민에 의도적 접근…백모사(유오성) 등장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검은태양' 유제이(김지은)(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검은태양' 유제이(김지은)(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검은태양' 김지은이 남궁민의 국정원 복귀를 도왔으나, 그에겐 또 다른 꿍꿍이가 있었다.

2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태양'에서는 1년 전 사건의 진실을 알기 위해 이춘길(이재균)을 추적하는 한지혁(남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국정원의 눈을 피해 이춘길을 단독으로 수사하는 한지혁을 유제이(김지은)가 도왔다.

한지혁은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요원 린웨이(옥자연)를 찾아 중국 마약 조직인 화양파가 한국에 들어온 이유를 물었다. 린웨이는 중국 공안이 화양파의 공급책을 초토화시켜 화양파가 한국에 들어오게 됐고, 화양파 뒤에는 백모사(유오성)라는 브레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신상정보가 전혀 없는 범죄자 위의 범죄자라고 설명했다.

김지은은 이춘길의 이모를 추적해 이춘길 일당을 만났다. 결국 붙잡힌 이춘길은 한지혁에게 1년 전 일을 털어놨다. 사건이 있기 전 한지혁을 만나 황모술(백승철)이 선양에 나타날 것이라는 것과 국정원 내부의 스파이가 있다는 내용을 알려줬다.

또 이춘길은 화양파가 마약을 공급하고 있다고 했다. 이춘길은 "엄청난 물건이 들어온다고 했다"라는 정보를 전했다. 한지혁은 컨테이너 안에 한 노인을 발견했다. 그런데 그때 이춘길이 화양파 조직원들에게 붙잡혔다. 한지혁 역시 황모술에게 붙잡혔다.

한지혁은 황모술과 화양파의 아지트에 끌려왔다. 황모술은 한지혁의 도발에 호텔 내 숨겨둔 마약 제주실을 공개했다. 황모술은 유독 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마약 제조법이 있다고 과시했다. 그러자 한지혁은 "이게 네 머리에서 나온 건가. 백모사 머리에서 나온 건가"라고 말했고, 황모술은 분노에 차 한지혁을 구타했다.

▲백모사(유오성) 등장(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백모사(유오성) 등장(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한지혁은 화장실에 감금된 사이 미리 삼킨 GPS를 망가트려 유제이에게 구조 신호를 보냈다. 이어 한지혁은 화양파 일당을 모두 제압했다. 하지만 황모술은 백모사의 전화를 받고 아지트를 떠났다. 한지혁이 황모술 추격을 위해 아지트를 빠져나간 사이, 백모사가 아지트로 향했다.

한지혁은 국정원에 복귀했다. 서수연(박하선)은 한지혁에게 1년 전 기억을 되찾았는지 추궁했다. 이어 "그 제이라는 친구 아무 것도 모르는 것 같은데 이 일에 끌어들이지 마라. 동료로서 부탁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그러나 서수연의 생각과 다르게 유제이의 집에는 1년 전 선양에서의 사건 기록들이 모아져 있었다. 유제이는 아빠와 함께 찍은 사진을 보며 "이제 겨우 시작이다. 저 잘하고 있는거 맞냐. 아빠"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