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럭비 국가대표' 한건규ㆍ장성민ㆍ장용흥ㆍ정연식ㆍ최성덕, '놀면 뭐하니' 럭비 경기장서 '오징어 게임' 맞대결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럭비 국가대표' 한건규, 장성민, 장용흥, 정연식, 최성덕이 '놀면 뭐하니'에서 오징어 게임을 펼친다.

25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오징어 대표'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이미주가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과 오징어 게임과 함께 각종 럭비 기술을 배운다.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오징어 게임’ 현장에 등장한 2020 도쿄올림픽 럭비 국가대표 5인방 한건규, 장성민, 장용흥, 정연식, 최성덕의 피지컬을 본 유재석은 “어깨가 어떻게 되신 거야”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들은 게임에 앞서 자기소개 시간을 가졌다. ‘N잡러’ 주장 한건규, 올림픽 사상 첫 득점의 주인공인 정연식, 반전 매력의 장성민, 부를 때마다 흥이 넘치는 장용흥, 럭비계 김종국으로 불리는 막내 최성덕까지, 예상 밖의 매력을 발산했다.

오징어 대표 선수들은 ‘뻐드렁니’, ‘머리 굴젓’, ‘왕발이’, ‘소새끼’, ‘수수깡깡’ 등 유니폼 등판에 적힌 개성 가득한 닉네임을 자랑하며 승부욕을 끌어올렸다.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오징어 대표 5인방은 ‘오징어 게임’을 앞두고 승리를 위한 럭비 기술 완전 정복에 나선다. 상대의 공 뺏기부터 힘을 하나로 끌어모아 경합하는 ‘스크럼(scrum)’ 기술, 전력 질주 본능을 깨우는 ‘깨금발 술래잡기’ 등 쉴 새 없는 네버엔딩 몸풀기 릴레이가 펼쳐질 예정이다.

‘뻐드렁니’ 유재석은 공을 뺏다 내동댕이쳐지는가 하면, 막내 최성덕 선수의 등에 찰싹 붙어 있는 모습도 공개돼 웃음을 유발한다. ‘머리 굴젓’ 정준하는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의 파워에 뒤지지 않는 ‘욕심(?)’으로 뜻밖의 활약을 펼쳤다.

‘오징어 게임’의 공격수 유재석은 수비수 정연식 앞에서 자신감 넘치는 발놀림을 선보이며 ‘스피드 유’로 변신했다. 오징어 대표 선수 중 유재석, 정준하, 하하는 ‘오징어 게임’의 베테랑 실력자로 알려진 바. 이들이 체력, 파워, 스피드 등 월등한 신체 조건을 가진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을 상대로 얼마만큼의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오징어 게임(사진제공=MBC)
럭비 국가대표 선수들은 오징어 대표 선수들의 적극적인 공격과 방어에 안절부절못하며 뜻밖의 반전 플레이를 선보였다. 공격이 들어갈 때마다 “깜짝이야!”라며 어쩔 줄 몰라 하는 럭비 국가대표 막내 최성덕 선수의 어린아이 같은 미소와 웃음이 빵 터진 유재석의 모습이 눈길을 모은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일어나는 예상 밖의 상황과 이야기들을 담는다. 때로는 홀로, 때로는 누군가와 함께, 대한민국 개그맨 유재석이 펼치는 무한확장 유니버스(YOONIVERSE) 스토리가 펼쳐지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