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둘째오빠 친구' 임재현→'후배' 강태관, '풍류대장' 송가인과 특별한 인연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임재현(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임재현(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송가인 둘째오빠 친구이자 남자 가야금 병창 임재현과 송가인 학교 후배 트로트가수 강태관이 '풍류대장'에서 송가인과 인연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JTBC '풍류대장'에서는 심사위원 7인의 마음의 얻기 위한 1라운드 경연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산삼보다 귀하다는 남자 가야금 병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임재현이 '풍류대장'의 문을 두드렸다. 임재현의 등장에 송가인은 "둘째오빠 친구"라고 인연을 밝혔다.

임재현이 준비한 경연곡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하여가'였다. 묵직한 가야금 연주와 풍류를 곁들인 랩이 심사위원들의 '올 크로스'를 이끌어냈다. 송가인은 "이런 오빠가 아니다. 이런 성격이 아닌데 놀랐다"라고 말했고, 임재현은 "대학 입시보다 더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강태관(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강태관(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또 전주대사습놀이 최연소 장원이자 '미스터트롯' 출신 강태관이 출격했다. 전주대사습놀이는 우리나라 3대 국악 경연 대회로,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큰 부담감을 안고 참가한 강태관은 송가인의 대학 후배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강태관은 학교 다닐 때 제일 무서워했던 선배로 송가인을 언급했고, 예상하지 못한 깜짝 폭로로 송가인을 안절부절못하게 만들었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