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공작도시' 수애ㆍ김강우, 대한민국 상위 1% 워너비 부부 '시선 강탈'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공작도시'(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공작도시'(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대한민국 상위 1% 워너비 부부가 될 수애와 김강우의 투 샷 스틸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 합을 맞출 수애(윤재희 역)와 김강우(정준혁 역)의 완벽한 비주얼 케미가 벌써부터 드라마 팬들을 열광하게 한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 오는 12월 8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서막을 열 예정이다.

▲'공작도시'(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공작도시'(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수애와 김강우가 재벌가 부부로 합을 맞추게 된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하는 예비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삶의 애착과 집착이 강한 아내 윤재희(수애 분)와 욕망과 열등감에 사로잡힌 남편 정준혁(김강우 분)이란 설정은 두 배우가 몰고 올 쫀쫀한 연기 텐션까지 고대하게 만든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수애, 김강우의 투 샷 스틸이 보는 이들의 눈을 한층 즐겁게 하고 있다. 그 중 이제 막 새 삶을 시작하는 예비부부로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갖춰 입고 마주보는 모습에서 묘한 설렘을 일으킨다.

이어 화려한 예복을 벗은 평상시 모습은 재벌가다운 품격과 고급스러운 오라(Aura)가 더욱 진하게 풍긴다. 화보를 연상케 하는 스타일링과 분위기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면서 성진가(家) 둘째 아들 내외의 포스를 뿜어낸다. 이에 비주얼만 봐도 흥미진진한 두 배우가 그려낼 부부 윤재희, 정준혁의 모습은 어떨지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공작도시'(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공작도시'(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뿐만 아니라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들에서는 이들 부부 사이에 균열의 조짐까지 읽히고 있어 심상치 않은 갈등이 예고되는 상황.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려는 아내와 가장 높은 곳을 바라보는 남편이라는 관계 속에서 최고의 파트너이자 동반자로서 부부 이상의 유대감을 형성할 이들 부부가 어떤 운명을 맞닥뜨릴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수애, 김강우가 선보일 파격적인 부부의 모습은 12월 8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