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 오직 '이산'만 생각한 결과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열연을 펼친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열연을 펼친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옷소매 붉은 끝동'은 '우리집'으로 가자던 2PM 이준호의 재발견이었다. 철저히 이산(정조)이 되는 것만을 생각했던 결과,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 신드롬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일 종영한 MBC '옷소매 붉은 끝동'은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을 그렸다. 시청률 5.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시작한 '옷소매 붉은 끝동'은 마지막 회에서 17.4%라는 기록을 세웠다. 흡인력 있는 이야기와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을 덕분에 입소문을 탔기 때문이었다.

이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훗날 정조가 되는 완벽주의 왕세손 '이산'을 연기했다. 지난해 연말 열린 '2021 MBC 연기대상'에서는 최우수 연기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차지했다. 최고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록한 드라마를 이끌었던 만큼, 유력한 대상 후보로도 꼽혔다.

이준호가 모두의 인정을 받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것은 하루아침에 이뤄진 일이 아니다. 그는 2013년 영화 '감시자들'로 연기에 입문해, 9년 동안 배우로서 내공을 쌓았다.

묵묵히 자신의 계절을 기다리면서 2PM 이준호로, 배우 이준호로 달려온 그의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Q. '옷소매 붉은 끝동'이 인기리에 마무리 됐다.

이준호 : 정말 많은 분들이 '옷소매 붉은 끝동'을 사랑해주셔서 기뻤다. 현장도 즐거웠는데 시청자 반응까지 좋으니 모두 행복하게 일할 수 있었다. 학창 시절부터 친한 친구들은 내가 연기를 해도 크게 관심 없었는데 '옷소매 붉은 끝동'을 본다는 이야기를 듣고 드라마의 인기를 실감했다. 하하. 뭐니 뭐니 해도 할머니가 좋아하셨던 게 가장 기쁘다.

Q. 이번 작품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이야기가 많은데?

이준호 :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2017년 KBS '김과장'에서 서율 역을 맡았을 때도 이런 칭찬을 받았다. 열심히, 꾸준히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한다면 이런 호평을 받을 수 있다는 걸 느낀다. 앞으로도 꾸준히 내가 연기하는 캐릭터들과 혼연일체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

Q. 작품을 시작하기 전 목표가 있었다면?

이준호 : 시청자들에게 정조가 살아있는 것 같다는 느낌을 드리고 싶었다. 완벽하게 '이산'이 되는 것, 그것이 목표였다.

Q.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이준호 : 이야기의 힘이 얼마나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본다. '옷소매 붉은 끝동'의 대본은 처음부터 편안하게 읽었다. 그렇지만 섣불리 내가 해야겠다는 결정은 못 내렸다. 이야기가 재미있긴 해도 내가 하기엔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7회까지 대본을 읽고 이 작품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Q. 배우 이세영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이준호 : 사랑스러운데 연기까지 너무 잘한다. 연기할 때 상대 배우가 좋아질 때가 있는데 그게 바로 연기를 잘할 때다. 서로 연기하면서 희열을 느낄 때가 있었다. 이세영과는 합이 정말 좋았다고 생각한다. 현장에서도 이세영은 분위기를 잘 이끌어주는 사람이었다. 사실 난 일말의 빈틈도 내주지 않는 편인데 이번 작품은 웃으면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었다. 이세영과 함께 연기하며 동화됐다.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Q. 대선배인 이덕화와 연기하면서 배운 점은?

이준호 : 에너지가 정말 대단하시고, 생각이나 모든 것들이 후배들의 눈높이에 맞춰져 있다. 굉장히 젊으시다. 오히려 내가 선배님의 에너지에 따라갔고, 내게 곁을 내주신 분이다. 현장에서는 '전하'라고 부르며 따랐다. 앞으로 이덕화 선배님처럼 좋은 에너지를 주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Q.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이준호 : 즉위식이 마음에 들었다. 상복을 입고, 어도를 밝고, 편전에 들어가 어좌를 바라보기까지 한마디 말도 없이 묵묵히 걸어가는 장면이었다. 편전의 문을 열고 어좌를 바라보는데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PD님이 울지 말라고 할 정도였다. 이산이 정조가 되는 그 순간이 묵직하게 다가왔다. 이후에 왕으로서 극을 이끌어가야 한다는 부담감도 느꼈다.

Q. 결말은 만족하는지?

이준호 : 오늘 엔딩을 다시 한번 봤다. 가슴이 먹먹하더라. 슬프지만 그들이 다시 만났고, 이젠 진정한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했다.

Q. 이산은 덕임의 마음을 끝까지 몰랐을까?

이준호 : 알고 있어도 계속 확인하고 싶은 게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인 것 같다. 덕임이가 이산을 사랑하는 건 많은 것들을 통해 보여줬으니 알았을 것이다. 하지만 직접 사랑한다, 연모한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또 덕임이를 후궁으로 들인 것이 오히려 덕임을 불행하게 한 것은 아닌지 불안했을 것이다. 그래서 계속 덕임의 마음을 확인하려 했던 것 같다.

덕임이가 이산에게 사랑한다고 말하지 않는 것이 '옷소매 붉은 끝동'만의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 결국 세상을 떠난 뒤 사랑을 확인하는 이산과 덕임의 재회가 완벽한 엔딩이라고 생각했다.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이준호(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Q. 2PM 멤버들과는 어떤 이야기를 나눴나?

이준호 : 2PM은 이제 가족이다. 서로를 너무 잘 알기 때문에 '힘내라', '고생해라' 정도로 이야기한다. 드라마에 대해, 캐릭터에 대해, 연기에 관해서는 얘기를 나누지 않는다. 별다른 말 없이 커피차를 보내며 서로를 응원하는 것이 최고의 응원 아닐까. (웃음)

Q. 2010년 SBS '강심장'에 출연해 "천천히 여유를 가지고 내공을 쌓다 보면 언젠가 나의 계절도 오지 않을까"라고 말했던 것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이준호 : 최근에 나도 그 영상을 봤다. 어리고 풋풋했더라. 하하. 그때나 지금이나 마음가짐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드라마가 잘 됐고, '우리집'이 역주행을 해서 많은 분께 사랑받았지만, 어렸을 때부터 생각했던 대로 지금까지 살았고 앞으로도 그렇게 살 것 같다. 묵묵히 하고 싶은 일을 끝까지 하는 것, 긍정적인 힘을 다른 분들께 전달할 수 있다면 기쁠 것 같다.

Q. 2021년 마무리를 잘했는데, 2022년 어떤 계획을 세우고 있나?

이준호 : 이달 말 팬 미팅을 성공적으로 잘 마치고, 그전까지 이산의 여운에서 벗어나도록 노력할 것이다. 아직 뭘 해야 할지 확실하게 잘 모르겠다. 책도 읽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져볼까 생각 중이다. 그런데 또 어느 순간 갑자기 뭘 하겠다고 결정 내릴 수도 있다.(웃음)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