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원작 책 작가 프로파일러 권일용 이야기…넷플릭스도 궁금해 할 김남길X진선규 등장인물관계도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사진제공=SBS)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방송을 앞두고 원작 책 작가 프로파일러 권일용과 넷플릭스 공개여부, 주연배우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 등장인물관계도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첫 방송되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다.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는 드라마의 원작이 된 논픽션 르포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저자이다. 권일용 교수가 직접 겪고 쓴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치밀하게 그린 드라마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인 것. 이에 드라마 자문을 맡은 권일용 교수는 제작진 및 배우들과 다양한 대화를 나누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진선규(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진선규(사진제공=SBS)
김남길은 남자 주인공 송하영 역을 맡았다. 서울지방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 송하영은 감정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누구보다 인간을 깊이 들여다보는 인물로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가 된다.

진선규는 극 중 서울지방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장 국영수 역을 맡았다. 국영수는 범죄심리분석의 필요성을 깨닫고 오랜 전략 끝에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드는 인물이다. 소탈한 성격의 국영수는 범죄와 마주할 때만큼은 날카로운 통찰력을 보여준다. 그의 선견지명 덕에 범죄행동분석팀이 생기는 만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시작점에 있는 매우 중요한 인물이다.

김소진은 극 중 서울지방경찰청 기동수사대 팀장 윤태구 역을 맡았다. 윤태구는 사건을 인지하는 동물적 감각을 지녀, 강력계 전설로 통하는 인물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소진(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소진(사진제공=SBS)
여기에 이대연(백준식 역), 김원해(허길표 역), 김혜옥(박영신 역), 정순원(남일영 역) 등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이 치솟는 최고의 명품배우들이 드라마를 든든하게 받친다.

범죄는 끝없이 진화한다. 이에 범죄를 쫓는 사람들도 계속 변화해야만 한다.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진화하는 ‘악’을 쫓기 위해 ‘악’의 마음속으로 걸어 들어간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를 통해 ‘악’을 쫓는 것이 얼마나 필요하고 중요한지, 그 전면에 선 사람들이 얼마나 치열하게 부딪히고 있는지, 나아가 우리들은 ‘악’을 쫓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생각하게 될 것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범죄의 잔혹성만 보여주는 뻔한 범죄 드라마들과 다른 이유이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