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김남길, 고건한 행동 분석…‘빨간 모자 사건’ 비밀 밝힌다(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과 진선규가 ‘빨간 모자 사건’과 연쇄 살인 사건의 모든 비밀을 밝혀낸다.

15일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회에서는 송하영이 양용철을 만나 '빨간 모자 사건’과 다시 발생한 일련의 연쇄 성폭행 사건의 연결고리를 풀어나간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사진제공=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사진제공=SBS)
지난 방송에서 ‘빨간 모자 사건’ 진범이라 주장하는 양용철(고건한 분)이 검거됐다. 이렇게 방기훈 사건도, ‘빨간 모자 사건’도 일단락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1회 엔딩에서 빨간 모자를 쓴 남성이 저지른 또 하나의 여성 살인사건이 발생하며 안방극장은 충격에 휩싸였다.

이날 방송에서 송하영이 검거된 양용철을 찾아간다. 송하영은 특유의 진지하고도 깊은 눈빛으로 양용철을 응시하고 있다. 반면 양용철은 표정, 눈빛, 제스처까지 모두 다소 과장된 느낌이다. 경찰과 범죄자라는 것 외에도 분위기와 느낌까지 상반된 둘의 만남이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