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울진 죽변 해변 스카이 레일ㆍ덕구온천ㆍ'폭풍 속으로' 드라마 세트장(하트해변) 찾은 박원숙 나이 9살 차 최불암 추억(같이 삽시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사진제공=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사진제공=KBS 2TV)
박원숙이 울진 죽변 해변 스카이 레일, 덕구 온천, '폭풍 속으로' 드라마 세트장을 찾아 나이 83세 최불암을 떠올리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낸다.

19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사선녀가 혜은이의 가이드로 울진 여행을 즐긴다.

이날은 혜은이가 준비한 울진 여행 2탄이 그려진다. 먼저 혜은이는 “물 위를 걷게 해 주겠다”며 에메랄드빛을 뽐내는 울진 바다로 자매들을 이끌었다. 죽변 해변 스카이 레일을 탄 김영란은 “이런 건 20년 만에 타본다”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사진제공=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사진제공=KBS 2TV)
이에 혜은이는 아예 처음 타 본다며 “내가 몰랐던 세상이 많았어” “정말 우물 안 개구리였구나”라며 속마을을 털어놨다. 이어 “이런 걸 먼저 알았더라면...”하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바다의 절경을 보던 중 박원숙은 절벽 위의 집에 시선을 빼앗겼다. “저 집은 얼마일까?”라며 궁금함을 참지 못한 큰언니 박원숙은 동생들을 이끌고 절벽 위의 집에 방문했다. 알고 보니 이 집은 과거 박원숙이 출연했던 '폭풍 속으로' 드라마의 세트장이었던 것이다. 온 김에 드라마 세트장을 둘러보며 추억 회상에 빠진 박원숙은 과거 드라마에서 커플 연기를 펼쳤던 최불암 때문에 눈물 흘렸던 일을 고백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사진제공=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사진제공=KBS 2TV)
혜은이가 준비한 울진 여행의 마지막 코스는 하루의 피로를 풀 수 있는 온천욕으로 덕구 온천을 방문한다. 평소 사우나를 비롯한 온천욕을 즐겼던 자매들은 물 만난 물고기처럼 온천 이곳저곳을 누비며 주어진 자유를 만끽했다. 이때 사선녀는 맨몸 노출의 기억을 언급했다.

김청의 황당 온천 경험을 시작으로 혜은이는 인생 첫 누드 비치의 추억을 소환했다. 이어 혜은이만의 과감한 바다 수영법을 고백해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