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아돌라스쿨' 위아이 김동한X김요한, 티격태격 케미…'찐친 바이브' 폭발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위아이 김동한X김요한(사진 = U+아이돌Live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 영상 캡처)
▲위아이 김동한X김요한(사진 = U+아이돌Live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 영상 캡처)
그룹 위아이(WEi)의 김동한, 김요한이 각양각색 매력으로 '아돌라스쿨'을 물들였다.

김동한과 김요한은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U+아이돌Live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에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과 찰떡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김동한, 김요한은 훈훈한 비주얼로 등장해 시작부터 시선을 끌었다. 눈빛만 봐도 통한다는 두 사람은 방송 내내 티격태격하면서도 스윗한 케미를 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MC 이기광이 평소 사이가 어떠냐고 묻자 김동한은 "많은 말을 하진 않는다. 보통 숙소에서 간단히 맥주를 마실 때 이야기를 나눈다. 진지한 말을 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요한은 "위아이 특성상 누구를 칭찬하지 않는다. '찐친 바이브'가 나온다"며 거들었다.

또한 김요한은 최근 발표한 솔로 미니앨범 'Illusion'의 타이틀곡 'DESSERT(디저트)' 홍보에 나섰다. 김요한은 "제가 직접 작사에 참여했다. 컴백 쇼케이스를 하는데 너무 떨리더라. 이야기를 할 사람이 없어서 슬펐다"며 멤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동한은 "김요한의 '타락 섹시'를 처음 본다. 오늘도 타락 섹시를 많이 보여줬으면 좋겠다"며 지원군 역할에 나섰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보고서를 정성스럽게 작성하면서 애정을 톡톡히 드러내기도 했다. 김요한은 김동한에게 "고기를 더 많이 먹으러 가자"며 올해의 목표를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김요한은 MC들의 요청에 직접 'DESSERT' 안무를 선보였다. 이에 MC 이기광, 손동운과 김동한이 직접 안무를 배워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특히 김동한은 아이돌 메들리에 맞춰 랜덤 댄스를 선보였고 뜻밖의 'Hey Mama(헤이 마마)' 듀엣 무대가 펼쳐지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한편 김동한, 김요한이 속한 위아이는 다채로운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 꾸준히 소통 중이다. 또한 김요한은 각종 음악 방송 및 콘텐츠를 통해 솔로 미니앨범 'Illusion' 활동을 이어간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