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신주아 나이 2살 차 태국 사업가 남편 항상 바빠 “너무 외로워요”(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싱글맘 이지현이 ADHD로 힘든 아들 우경이의 육아로 어려움을 토로한다.

21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나이 39세 배우 신주아가 태국 남편과 문화적 차이로 인한 어려움을 밝힌다.

싱글맘 이지현은 오은영 박사에게 ADHD를 가진 ’아들‘ 우경이의 유치원 강제 퇴소와 함께 공황발작이 시작된 사연을 털어놓는다.

그는 매일 리얼하게 꾸는 꿈 때문에 깊은 잠에 들지 못한다며 모두를 걱정케 했다. 사연을 들은 오은영은 정신분석학적인 ’꿈의 의미‘를 짚으며 심도 깊은 질문을 통해 그녀의 잠재된 무의식을 분석해 나간다. 더불어 이지현을 깜짝 놀라게 한 아들, 우경이의 선물 같은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케 했다.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사진제공=채널A)
이어 럭셔리 태국댁 배우 신주아가 상담소 문을 열었다. 태국 재벌 2세와 결혼하여 남부럽지 않은 결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신주아는, “행복하게 사는데도 너무 외로워요” 라는 ‘반전’ 고민을 밝히며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이에 오은영은 특유의 뼈 때리는 조언과 함께 신주아가 ‘유리 케이스 안의 인형 같다’라는 팩트 폭격을 날린다.

또한,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해 어렵게 말문을 연 그녀는 국제 부부가 겪는 문화적 차이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적응하기 어려운 태국 생활의 고충을 토로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