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자본주의학교’ 정동원, 투철한 경제관념 예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자본주의학교’ 정동원(사진제공=KBS 2TV)
▲‘자본주의학교’ 정동원(사진제공=KBS 2TV)
‘자본주의학교’ 정동원이 꼼꼼한 경제관념을 보여준다.

31일 1일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는 경제 교육이 필수인 시대, 10대들의 기상천외한 경제생활을 관찰하고 자본주의 생존법을 알려주며 이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을 기부하는 과정까지 담는 신개념 관찰 예능이다.

‘자본주의학교’는 홍진경이 담임선생님이자 메인 MC를 맡은 가운데 정동원, 故 신해철의 딸 신하연x아들 신동원 남매, 현주엽의 두 아들 현준희x현준욱 형제, 현영 딸 최다은이 자본주의 생존법을 배울 학생으로 입학했다. 지금까지 방송에서 한 번도 중심으로 다루지 않은 10대들의 경제생활을 샅샅이 파헤칠 예정이다.

그중 ‘트롯 삐약이’ 정동원의 경제생활이 최초로 공개된다. 아직 중학생이지만, 가수로서 누구보다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정동원이 수입을 어떻게 관리하고 있는지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특히 정동원은 현재 활동과 학업 병행을 위해 고향을 떠나 매니저와 함께 서울 생활을 하고 있어 더욱 철저한 경제관념이 필요하다. 실제로 정동원은 한 달에 한 번씩 꼭 아파트 관리비 고지서를 직접 살펴보고, 회사 정산서도 꼼꼼히 체크하는 등 투철한 경제관념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더해 관리비를 아끼기 위해 전기, 보일러를 아껴 쓰는 알뜰한 면모로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정동원의 나 홀로 서울살이는 시청자들의 모성애도 자극할 전망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 현장에서는 학교 가기 전 아침으로 컵라면을 먹는 정동원의 모습이 VCR을 통해 공개되며 스튜디오를 짠하게 만들었다. 이어 할머니와 전화 통화를 할 때는 “밥 잘 먹고 있어”라고 말하는 정동원의 속 깊은 면모에 이를 보던 홍진경, 현영이 입을 모아 “아침밥 챙겨주고 싶다”고 찐 리액션을 표출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혼자 서울에서 살고 있는 정동원의 일상은 어떤 모습일까. 고지서, 정산서도 혼자 살펴보는 정동원은 ‘자본주의학교’에서 또 어떤 새로운 경제관념을 배울까. ‘트롯 삐약이’에서 ‘경제 삐약이’로 거듭난 정동원의 경제생활은 31일 월요일 밤 9시 50분, 2월 1일 화요일 밤 8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