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크레용팝 초아, 나이 54세 이승신과 '진품명품' 쇼 감정단 출연…상감청자 마상배·선추 감정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크레용팝 출신 가수 초아(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크레용팝 출신 가수 초아(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크레용팝 초아가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나이 54세 이승신과 감정 대결을 펼쳤다.

초아는 15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했다. 강승화 아나운서는 초아를 소개하기 전 "한때 대한민국을 점핑 열풍에 빠트렸던 주인공이자 현재는 '6시 내고향' 국민손녀로 활약 중"이라고 소개했다.

초아는 크레용팝 '빠빠빠'의 포인트 안무였던 점핑 춤을 보여주겠다며 무대 중앙으로 나섰고, 강승화 아나운서와 함께 즉석에서 춤을 춰 웃음을 자아냈다.

초아는 "'진품명품'에 처음 출연하는데 어릴 적 가족과 함께 보던 방송에 출연하게 돼서 좋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승신(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이승신(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또 이날 초아와 함께 '쇼 감정단'으로는 배우 이승신이 출연했다. 그는 "오랜만에 문화 생활 하러 나왔다. 스튜디오가 마치 갤러리 같다"라며 "멋진 감정 해보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TV쇼 진품명품'에서는 구저정중갱운록, 상감청자 마상배, 선추를 감정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