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놀면 뭐하니' 어반자카파 조현아ㆍ박진주 추정 손예진ㆍ나문희 합격...김혜수=리헤이&공효진=미주 탈락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에 어반자카파 조현아ㆍ박진주로 추정되는 손예진, 나문희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고 김혜수, 공효진이 탈락했다. 김혜수는 리헤이였고 공효진은 미주였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최종 라운드에 가기 위한 조별 경연이 계속됐다.

손예진은 "이번 '비로봉'조가 조합이 좋은 것 같다"라며 "고음, 저음, 맑음까지 다양한 목소리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 이후 회사에서 저만 쳐다보고 있는 것 같다. 요즘은 유역비를 닮았다는 소리를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김혜수는 "노래 연습을 정말 많이했다. 무대에도 많이 올랐다"라고 전했다. 공효진은 "예능이 처음이다"라며 "사랑스럽고 발랄하고 귀여운 이미지가 닮아서 공효진이라는 예명을 썼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 리헤이, 미주(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 리헤이, 미주(사진제공=MBC)
손예진은 경연에 앞서 개인곡으로 이소라의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마세요' 불렀다. 김혜수는 윤미래의 '시간이 흐른 뒤'를 선곡했다.

공효진은 박기영의 '시작'을 불렀고 김숙은 "MZ세대 목소리다"라고 했다. 나문희는 이선희의 '인연'를 선곡했고 "아버지가 좋아하시던 노래다"라고 해 숙연한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유재석은 "아버지가 잘 계시냐"고 물었고 나문희는 "건강히 잘 계신다. 그냥 정말 좋아하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들은 경연 단체곡으로 씨야의 '사랑의 인사'을 불렀고 심사위원들의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최종 결과에서 손예진, 나문희는 합격해 다음 라운드에 올랐고 김혜수, 공효진은 탈락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