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윤석열 대통령, '브로커' 관람 후 송강호 박찬욱과 만남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을 것"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투데이DB)
▲윤석열 대통령(이투데이DB)

윤석열 대통령이 '브로커'를 관람하고, 배우 송강호와 박찬욱 감독을 만났다.

윤 대통령은 지난 12일 부인 김건희 여사와 메가박스 성수점을 찾아 영화 '브로커'를 관람했다. '브로커'는 배우 송강호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영화다.

윤 대통령은 영화 관람을 마친 후 소감을 묻는 질문에 "보고난 후 바로 소감을 얘기하려니까 좀 그렇다"라며 "칸에서 상을 받은 영화라서가 아니고 생명의 소중함과 생명을 지키는 일은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해야 된다는 그런 좋은 메시지를 주는 영화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박찬욱, 송강호 등 칸 영화제 수상자들과 임권택 감독 등 영화 관계자들을 대통령실로 초청해 만찬을 했다.

윤 대통령은 "칸 영화제에서 뜻깊은 쾌거를 이루어냈기 때문에 제가 국민을 대표해 여러분을 모시고 소찬이나마 대접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자리를 마련했다"라며 "우리 정부의 문화예술 정책의 기조는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다. 필요한 일이 있다면 팔을 걷어붙이고 열심히 도와드리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