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최강야구' 동의대 윤준호 VS 최강 몬스터즈 이홍구, 경기 결과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최강야구'(사진제공=JTBC)
▲'최강야구'(사진제공=JTBC)
'최강야구'가 동의대 윤준호와 최강 몬스터즈 이홍구가 상대팀으로 맞붙는다.

4일 방송되는 JTBC ‘최강야구’ 5회에는 팀 내 주전 포수 경쟁을 펼치던 이홍구와 윤준호가 서로 상대팀이 되어 진검 승부를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 윤준호는 본래 소속인 동의대의 포수 마스크를 쓴다. 라커룸에 들어선 선수들은 한편에 마련된 윤준호 자리를 보고 “여기 빼버려야 하는 거 아닐까?”라며 경쟁심을 불태운다.

▲'최강야구'(사진제공=JTBC)
▲'최강야구'(사진제공=JTBC)
이승엽 감독은 “오늘 라인업에 변화가 있다. 우리 팀에 주전 포수가 없어졌다”라는 농담을 던진다. 이에 이홍구는 자신은 팀 내 1루수임을 자처해 웃음을 안겼다. 최강 몬스터즈 팀원들은 포수 맞대결을 앞둔 이홍구에게 “오늘은 이홍구와 윤준호의 대결이다. 프로의 차이를 보여주자”라고 응원한다.

또한, 이홍구와 포수 맞대결에 임하는 윤준호는 “최강 몬스터즈가 지금까지 3승을 했다. 거기에 저의 몫이 컸다는 것을 오늘 증명하겠다”라며 투지를 불태운다. 이어 “최강 몬스터즈에서는 막내지만, 여기서는 주장이다. 선수들을 잘 이끌어보겠다”며 한 치의 양보 없는 대결을 다짐한다.

평소 최애 선수로 윤준호를 픽했던 김선우 해설위원은 “윤준호 선수가 그리 위협적이진 않다. 전 처음부터 이홍구 선수 밖에 없었다. 아마 압도할 것”이라며 빠른 태세전환으로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