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독일 플로리안, 친구들과 북악산 한양도성 성곽길→한정식 먹방(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친구들이 북악산 한양도성 성곽길 투어를 즐기고 한정식으로 '대식좌'로 거듭난다.

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독일에서 온 플로리안이 친구들과 함께 한정식 식당으로 향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플로리안이 산을 좋아하는 친구들과 함께 북악산을 오른다. 탐방로에 오른 친구들은 한양도성 성곽길을 따라 걸으며 플로리안표 투어에 흡족해한다. 급경사 코스에도 강철 체력을 뽐내며 여유로운 모습으로 산행을 이어가는 독일 3인방의 모습은 뿌듯한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북악산 등산 중 친구들은 한국과 독일이 가진 분단의 아픔을 잠시 상기시키는 시간을 갖는다. 플로리안에게 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야기를 듣는 것뿐만 아니라, 총탄 자국이 남아 있는 소나무를 보며 1·21 사태까지 배우게 된다. 이에 분단국가였던 독일 친구들은 더 귀 기울이게 된다. 한 친구는 과거 동독에서 헝가리, 오스트리아를 거쳐 서독으로 넘어왔던 가족이 있음을 털어놓으며 가족이 정착하기까지 힘겨웠던 시간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를 나누며 뭉클해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제공=MBC에브리원)
플로리안은 북악산 등산 후 배고픈 친구들을 한정식 식당으로 안내한다. 평소 ‘소식좌’ 독일 친구들의 먹방에 안타까워하던 MC 김준현은 “상다리가 부러질 만한 식사를 준비했을 거다”라며 기대감을 높인다. 영양돌솥밥과 불고기를 시킨 친구들은 끝도 없이 들어오는 반찬의 행렬에 “최후의 만찬보다 더 많은 것 같다”라며 모처럼 흥분한다.

한정식이 낯선 친구들을 위해 불고기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주며 직접 먹여주기까지 하는 폴로리안. 채식주의자인 볼프강은 차마 먹고 싶다는 말은 못 하고 간절한 눈빛으로 사인을 보낸다. 이에 눈치 빠른 플로리안이 불고기를 건네자 0.1초의 망설임도 없이 냉큼 받아먹어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 이어 K-푸드 앞에 무너진 채식주의자 볼프강에 MC들은 “작심삼일의 표본”이라며 폭소한다.

각자의 방식대로 한정식을 즐기다 보니 어느새 비워진 반찬. 친구들은 완벽한 발음으로 “싸장님”을 외치며 반찬 리필에도 성공한다. 한국 여행 4일 차 만에 한국인 패치가 완료된 것은 물론, ‘소식좌’에서 ‘대식좌’로 거듭난 독일 3인방의 모습은 흐뭇한 웃음을 유발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