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김다현 아빠 김봉곤 훈장, 매니저 변신 '실수 만발' 아내 전혜란 폭발…장윤정 특급 조언(살림하는 남자들)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살림남2' 장윤정, 김봉곤 훈장, 김다현(사진제공=KBS2)
▲'살림남2' 장윤정, 김봉곤 훈장, 김다현(사진제공=KBS2)
'살림남2' 김다현 아빠 김봉곤 훈장이 매니저로 변신해 연신 실수를 연발하며 아내 전혜란에게 구박을 받는다.

6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트롯 요정’ 다현이의 일일 매니저가 된 김봉곤 훈장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다현이의 매니저로 출격한 김봉곤은 바쁜 스케줄을 소화해야 할 딸을 위해 빗속을 뚫고 삼계탕과 자두를 사오는 등 지극정성 특급 케어를 선보였다.

하지만 이러한 감동도 잠시, 방송 경력은 30년 차이지만 매니저는 초보인 김봉곤은 촬영 장소를 착각해 녹화에 늦을 뻔하는가 하면 무대의상 중 구두를 빠트려 다현이 슬리퍼를 신고 리허설을 하게 만들었다.

김봉곤의 연이은 실수에 결국 아내 전혜란은 "무슨 매니저가 이래!"라며 폭발했다고 해 과연 좌충우돌 초보 매니저 김봉곤의 하루가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녹화 현장에서 '트로트 여왕' 장윤정을 만난 김봉곤은 "어떻게 해야 장윤정처럼 될 수 있을까요?"라는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갑자기 훅 들어온 질문에 당황하던 장윤정은 딸을 걱정하는 아버지 겸 매니저 김봉곤의 진심에 금쪽 같은 조언을 건넨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