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포커스] 유재석ㆍ싸이ㆍ한지민ㆍ김고은 등 중부지방 집중호우 수해 복구 성금 기부 '선한 영향력'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유재석, 싸이(비즈엔터DB)
▲유재석, 싸이(비즈엔터DB)
방송인 유재석, 가수 싸이, 배우 한지민, 김고은 등이 수해 복구를 위해 성금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유재석이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복구하는 데 써달라며 1억원을 기부했다고 11일 밝혔다.

소속사 안테나 관계자는 비즈엔터에 "유재석이 집중호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의 소식을 접한후 이재민들이 조금이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라면서 성금을 냈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1억원을 기부하면서 희망브리지와 인연을 맺었고 이후 태풍, 화재, 수해, 산불, 지진 등 각종 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꾸준히 이곳에 기부를 해왔다. 총 기부액은 8억5천만원에 이른다.

가수 싸이도 중부지방 집중호우 피해지역 이재민 구호활동 지원을 위해 대한적십자사에 1억원을 기부했다.

싸이는 "갑작스러운 폭우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웃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피해지역 복구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기부하게 되었다"라며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대한적십자사는 "싸이가 전달한 성금은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서울, 경기, 인천 등 지역 적십자 지사를 통해 이재민 긴급구호활동에 사용된다"라고 전했다.

싸이가 어려움에 처한 이웃들을 위해 선행을 펼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싸이는 2019년 강원도 산불, 2017년 포항 지진 등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기부를 실천해왔으며, 어린이 환우를 위한 심리치료실 운영 기부금 전달과 공연을 통한 재능기부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꾸준한 선행을 펼치며 우리 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한지민, 김고은(비즈엔터DB)
▲한지민, 김고은(비즈엔터DB)
한지민은 수해로 피해를 입은 장애인 복지시설에 성금 5천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서울사랑의열매)를 통해 중증장애인복지시설로 전해질 예정이다.

한지민은 “뉴스를 통해 한 중증장애인복지시설을 알게 되었고, 몇 일 전 수해로 어려움을 겪었다는 소식을 들어 기부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김고은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성금 5천만원을 기부하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 집중호우의 피해 극복에 힘을 더했다.

김고은은 2019년 강원산불과 2022년 동해안 산불에도 각 2천만원, 5천만원을 기탁하였고, 이번 기부를 통해 개인고액 기부클럽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에 가입하게 되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