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을용, '골 때리는 그녀들' 새 감독→최성용ㆍ박기영 하차…10개 팀 감독 이동 결과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골때녀' 감독(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골때녀' 감독(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최성용 감독이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하차하고 이을용이 새롭게 '골때녀'에 합류했다. FC 발라드림의 골키퍼 박기영도 '골때녀'를 떠났다.

21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새로운 시즌을 앞두고 10명의 감독 재배치를 단행했다.

박지성의 추첨으로 10개 팀 감독 재추첨을 시작했다. 박지성은 가장 먼저 현영민 감독의 팀을 추첨했다. 현영민 감독은 다음 시즌 박선영, 홍수아 등이 있는 FC 불나방을 맡게 됐다.

FC 원더우먼을 맡았던 오범석 감독은 FC 구척장신으로 이동했다. FC 발라드림을 슈퍼리그로 승격시킨 김태영 감독은 차기 시즌 합류가 불투명했지만 극적으로 다시 FC 발라드림을 맡게 됐다.

최성용 감독은 스케줄 문제로 차기 시즌 합류가 불발됐다. 최성용 감독을 대신해 새 감독 이을용이 FC 월드클라쓰를 지도하게 됐다.

FC 개벤져스의 아버지 김병지 감독은 전 시즌 우승팀 FC 국대패밀리의 지휘봉을 맡게 됐다. 하석주 감독은 FC 원더우먼으로, 백지훈 감독은 FC 액셔니스타으로 자리를 옮겼다.

최진철 감독은 다시 한 번 FC 탑걸의 감독을 맡게 됐고, 전 시즌 준우승 이영표 감독은 FC 개벤져스, 우승 감독 조재진은 전 시즌 최하위 팀 FC 아나콘다의 새로운 사령탑으로 임명됐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