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는 형님’ 경리, 혓바닥 뚱뚱해서 좋은 것? "뭐겠니?"

[비즈엔터 한경석 기자]

(사진=JTBC)
(사진=JTBC)

'아는 형님' 경리가 신체 부위 중 가장 뚱뚱한 곳이 혓바닥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3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경리와 전효성이 초대 손님으로 나왔다.

이날 경리는 "내 신체중에 가장 뚱뚱한 곳은?"이라고 '아는 형님' 멤버들을 향해 질문했고 강호동은 "내장 지방"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경리는 "혓바닥"이라고 답한 후 직접 멤버들에게 혓바닥을 내밀어 눈길을 끌었다.

강호동은 이를 보고 경리에게 "뚱뚱해서 좋은 게 뭐냐"고 물었다. 이에 경리는 "뭐겠냐"고 대답해 상상력을 증폭시켰다.

또한 경리는 "나는 전생에 무엇이었을까요. 나를 보면 이게 연상이 된다"라고 질문했고, 전효성이 "고양이"라고 답을 맞췄다.

문제를 내던 중 경리는 "경훈이는 설레게 쳐다본다. 그게 문제다"라고 말했고 민경훈은 "나를 보면 설레냐. 그럼 이쪽으로 와라"라고 답했다.

이어 민경훈은 강호동을 향해 "부럽냐"고 도발했고 강호동은 "부럽기는 웃기고 있다"라고 언성을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석 기자 hanks30@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