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워킹 맘 육아 대디' 홍은희, 오정연 임신사실 알아…과거 복수할까

[비즈엔터 오세림 기자]

(사진=MBC '워킹 맘 육아 대디')
(사진=MBC '워킹 맘 육아 대디')

'워킹 맘 육아 대디' 오정연이 임신사실을 확인했다.

28일 방송된 MBC '워킹 맘 육아 대디'에서는 임신을 한 게 아닐까 걱정하는 예은(오정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계속되는 헛구역질로 임신을 의심하던 예은은 약국에 들러 임신테스트기를 샀다. 예은은 회사 화장실에서 "설마"라며 임신테스트기를 확인했고 뚜렷한 두 줄을 보고 당황했다.

이 광경을 보게 된 미소(홍은희 분)는 "어머, 너 임신했어?"라면서 호들갑을 떨었다. 예은은 "아직 확실한 거 아냐. 그러니까 비밀로 해줘"라며 부탁했지만 미소는 "어디서 들어본 것 같은데"라며 과거 자신의 임신 사실을 떠벌렸던 예은의 모습을 떠올렸다.

예은은 당황하며 "아직 확실한 거 아냐"라고 주장했지만 미소는 "요즘 시약 정확하다"며 과거 예은의 말을 그대로 돌려줬다. 미소는 예은에 "몸조심 해라"라고 말했고 예은은 "협박해, 지금?"이라며 화를 냈다. 이에 미소는 "진짜 몸조심 하라고. 임신 초반에 얼마나 힘든지 몰라?"라고 대답했다. 자기 자리로 돌아간 예은은 "어떡해"라며 울상을 지으며 "못 살아"라고 말했다.

오세림 기자 stellao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