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장제원 의원 子장용준, '미성년자 조건만남' 논란…"아들 때문에 망한 듯"

[비즈엔터 김지혜 기자]

(사진=Mnet '고등래퍼', 장용준 트위터)
(사진=Mnet '고등래퍼', 장용준 트위터)

장제원 의원과 아들 장용준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0일 첫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는 세인드폴 국제학교에 재학 중인 장용준이 참가자로 등장했다.

이날 장용준은 호기로운 대사 후 랩을 시작했고, 남다른 랩실력에 스윙스의 극찬을 받으며 "회사 있냐. 나랑 이야기 좀 하자"고 즉석 스카우트를 받기까지 했다.

그러나 방송 직후, 누리꾼들은 미성년자인 그가 SNS를 통해 조건 만남을 시도했으며 흡연, 패드립 등을 느껴지게 하는 글을 쓴 사실을 폭로하며 인성 문제를 거론했다. 여기에 장용준이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라는 사실도 알려지게 됐다.

이 소식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장용준과 함께 장제원 의원에게 질타를 보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아들을 어떻게 키우면 미성년자가 저런 말을 하냐. 얘는 아빠 빽으로 모르쇠 하려나"라며 비판했다.

다른 누리꾼들 역시 "저게 사실이면 의원 생활도 끝일 듯. 아들 때문에 망하게 생겼다", "아무리 자식이 부모 뜻대로 되는 건 아니라지만 이정도 교육은 시켰어야지 집에서 법죄자 키우고 있었냐", "장용준 아버지 먹칠하려고 의도적으로 나온 거 아닌 이상 이걸 설명할 수는 없을 듯" 등 의견을 내며 비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지혜 기자 jidorii@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