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기안84, 엄마의 끝없는 자랑에 무안+뻘쭘 "그만 하세요"

[비즈엔터 김지혜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웹툰 작가 기안84가 엄마의 끝없는 아들 자랑에 당황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엄마의 친구분들과 만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기안84 엄마는 기안84를 보자 마자 "머리 좀 잘라라", "살은 언제 뺄꺼냐" 등 끝없는 잔소리를 이어갔다.

하지만 기안84 엄마는 친구들과의 모임에 기안84를 데리고 가 자랑을 시작했다. 친구분들은 "아들한테 엄마 친구 아들이 기안84라고 말하더니 믿지를 않더라"라고 말했고, 기안84 엄마는 "우리 아들을 비행기에서도 알아보더라", "방금 현무 씨랑도 통화했다" 등 자랑을 늘어놔 기안84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이어 두 사람은 바닷가를 걸으며 단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기안84는 "아버지만 살아계셨으면 참 좋았을 텐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인터뷰에서 기안84의 엄마는 눈물을 글썽이며 "내 아들은 내가 세상에서 의지하는 한 사람"이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김지혜 기자 jidorii@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더보이즈
    2. 네이처
    3. 뉴키드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추석, 부모에게 소개하고 싶은 남자 연예인은?

    1위
  • 뷔(방탄소년단)
    2위
  • 강다니엘(워너원)
    3위
  • 차은우(아스트로)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