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슈룹' 김혜수ㆍ김해숙, 살벌한 접전…압도적 존재감 '기대 UP'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슈룹'(사진제공=tvN)
▲'슈룹'(사진제공=tvN)
‘슈룹’에서 김혜수와 김해숙이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관계를 예고한다.

10월 15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슈룹’은 자식들을 위해 기품 따윈 버리고 사고뭉치 왕자들을 위해 치열한 왕실 교육 전쟁에 뛰어드는 중전의 파란만장 궁중 분투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중전 화령 역을 맡아 오랜만에 사극으로 돌아온 김혜수와 시어머니이자 대비로 분할 김해숙의 만남이 ‘슈룹’에 팽팽한 긴장감을 예고하고 있다. 구중궁궐 그 안에서 살벌한 접전을 펼칠 두 사람이 다시 만나 연기 호흡을 나누게 된 소회를 밝혀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먼저 김혜수는 “김해숙 선생님과는 영화 ‘도둑들’ 이후 오랜만에 만남이다. 이미 대본에서부터 두 여인의 두뇌 싸움이 상당히 강렬하고 흥미진진했다”라며 중전 화령(김혜수 분)과 대비(김해숙 분)의 관계성에 대해 짚어냈다.

극 중 화령과 대비는 며느리와 시어머니로 한 가족이지만 서로 보이지 않는 암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 자식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못할 게 없다는 특징은 무서울 정도로 같으나 그래서 더 충돌하는 그들의 이야기가 ‘슈룹’에 살벌한 궁중 분위기를 예상케 한다.

이에 김혜수 또한 “중전의 슈룹과 대비의 슈룹 아래 펼쳐진 각각의 거대한 우주가 존재한다. 선생님은 언제나 따스하고 다정한 분이시지만 ‘슈룹’ 속의 대비로 만나는 배우 김해숙 선생님은 또 다시 새롭다”라며 화령과 대비의 결코 양립할 수 없는 목표와 더불어 배우 김해숙에 대한 경이로움을 표했다.

여기에 “선생님의 연기는 노후하는 법이 없다. 많은 순간 감탄하면서 김해숙 선생님과의 조우에 감사하며 연기하고 있다”라고 덧붙이며 깊은 존경심을 드러내 훈훈함을 배가시켰다.

궁궐을 좌지우지하는 내명부의 실세 대비를 맡아 압도적인 존재감을 뿜어낼 김해숙은 “김혜수는 말할 필요 없이 훌륭한 배우다”라는 말로 간결하게 김혜수를 표현했다. 이어 “함께 작품을 하게 되어 기대됐던 처음이 생각난다”면서 “역시 연기를 하고 나면 배우로서 가슴이 뻥 뚫리는 만족감과 긴장감이 정말 오랜만에 들면서 행복감을 느낀다”라고 듣는 이들마저 벅차오르는 소감을 전달했다.

또한 김해숙은 “김혜수는 워낙 품성이 훌륭한 친구라 선배인 저도 항상 챙기지만 후배들과 스태프들을 늘 챙기고 걱정해 주는 멋진 배우다”라면서 마지막까지 후배를 향한 칭송을 잊지 않았다.

이처럼 공고하게 쌓아 올려진 김혜수와 김해숙의 남다른 신뢰는 ‘슈룹’ 속 중전과 대비의 서사를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연기로 이견을 낼 수 없는 최고들의 만남이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올 10월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혜수와 김해숙이 다시 만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슈룹’은 오는 10월 15일 토요일 밤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