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도윤진ㆍ강두석ㆍ한명주ㆍ연화ㆍ김한솔, '스타탄생'에 성공한 부캐의 정체는?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인생 리셋 재데뷔쇼-스타 탄생'(사진제공=JTBC)
▲'인생 리셋 재데뷔쇼-스타 탄생'(사진제공=JTBC)
정체를 알 수 없는 도윤진, 강두석, 한명주, 연화, 김한솔이 '스타 탄생'에 도전한다.

23일 방송되는 JTBC ‘인생 리셋 재데뷔쇼-스타 탄생’(이하 ‘스타 탄생’)에서는 ‘고음 자판기’ 도윤진, ‘섹시 빌런’ 강두석, ‘꽃보다 경호원’ 한명주, ‘청순 트롯돌’ 연화, ‘국보급 목소리’ 김한솔이 스타 탄생 성공을 향한 유쾌한 도전에 나선다.

특히 ‘고음 자판기’ 도윤진은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비주얼과 입담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세윤은 “우리 쪽인 것 같은데?”라며 개그계 출신 스타를 직감하는가 하면 데프콘이 도윤진의 기수를 묻자 “저분은 다른 방송사다”라고 답한다.

▲'인생 리셋 재데뷔쇼-스타 탄생'(사진제공=JTBC)
▲'인생 리셋 재데뷔쇼-스타 탄생'(사진제공=JTBC)
이를 애써 부정하는 도윤진에게 정재형이 개인기를 요청, 계획에 없던 개인기 시간이 시작된다. 갑작스러운 상황임에도 이미 수많은 개인기가 준비되어 있는 듯한 도윤진은 재미있는 성대모사를 선보여 현장을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심지어 유세윤의 전매특허 개코원숭이까지 완벽 묘사, 원작자도 깜짝 놀란 활약을 펼친다.

본격적인 무대에서 도윤진은 M.C. the MAX ‘One Love’를 열창, 애절한 감정과 가창력을 발휘해 ‘고음 자판기’라는 이름값을 제대로 증명한다. 또한 성시경에게 “2022년 최고의 발견인 것 같다”는 극찬을 받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도윤진을 포함한 5명의 참가자들이 1 대 1 데스 매치에서 각기 다른 매력과 실력을 뽐내며 초박빙의 승부를 벌여 시청자들의 아드레날린을 폭발시킨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