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영화 '올빼미' 송가인ㆍ박지환ㆍ이준익 감독 등 호평 릴레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영화 '올빼미' 스틸컷(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 스틸컷(사진제공=NEW)
영화 '올빼미'(제공/배급: NEW)가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송가인, 바다, 박지환, 정진영, 유태오 등 한국 대표 배우, 가수들의 극찬을 담은 셀럽 추천 영상을 25일 공개했다.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개봉과 동시에 긴장감 가득한 전개와 수려한 미장센, 여기에 배우들의 열연까지 더해져 관객들의 입소문 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감독과 배우, 가수까지 '올빼미'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날 공개된 셀럽 추천 영상은 최근 진행된 '올빼미' VIP 시사회에 참석해 영화를 관람한 셀럽들의 호평을 담고 있다.

가수 송가인은 “모든 분들이 보시면서 영화 정말 잘 봤다 하실 것 같다”, 배우 윤균상은 “여운도 길고, 생각할 것도 많은 영화”라고 밝히며 영화에 대한 놀라움을 전했다. 또한 가수 바다는 “숨이 막히는 밀도를 느꼈다”, 가수 한해는 “엄청 몰입해서 온몸에 땀이 흥건하다”, 배우 박지환은 “심장이 콩닥콩닥 댔다”며 영화가 전할 장르적 쾌감에 기대를 더했다.

특히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인 안태진 감독과 함께 작업을 한 바 있는 배우 정진영은 “오랜만에 아주 품위 있고 흥미진진한 매력적인 사극을 본 것 같다”며 극찬했다. 또한 배우 민도희는 “흥미진진하기도 하고, 울컥하기도 했다”, 배우 유태오는 “긴장도가 너무 높았고 중간에 울기도 했다”, 배우 오승윤은 “끝까지 긴장감 늦출 수 없게 하는 정말 재밌는 영화였던 것 같다” 며 영화에 대한 생생한 감상을 전했다.

영화 제작 단계부터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이준익 감독은 “픽션과 팩트 사이에서 완성도 높은 영화 웰메이드 한 편 잘 봤다”며 탄탄한 시나리오와 현대적인 연출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이처럼 수많은 셀럽들이 적극 추천하는 영화 '올빼미'는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